사설토토

사설토토 먹튀폴리스 검증업체 안전놀이터 바로가기

면서요.ㅜㅜ 지금 회복된 관계가 직장을 사설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스포츠베팅 으로 바꿧어요 아이들 앞에서 행복한 엄마, 행복한 아

빠, 행복한 모, 행복한 가족. 그게 제일 중요하면서 제일 어려운일 같습니다.고민 정말 많이 되시겠어요. 찬히 잘 생각하셔서 좋은

선택 하셨으면 합니직 때문에 남편과 사이가 나빴던 건 아니예요.그 시 다른 상황들 때문에 그랬어요..아이들 앞에서 이제 사이

좋은 엄마아빠의 모습만 보여주고 어요..그리고 아이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 하고 싶은 제 맘도 크구요..제가 하고 싶은 일이기도

구요..그러니 이 일이 더 싫은 거 같아요..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고민이 참 깊으시겠어요. 일 고 있을 때 보람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면 참 좋을텐데요..ㅠㅠ 그런데 저도 딱 비슷한 상황라 그만두고 싶은 그 마음이 너무 이해가 됩니다. 저는 국공립 중등교

사에요. 공무원이죠… 결전 나름 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청춘 학교에 다 바쳤다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요…그런데 가 갈수록

아이들도 학부모님들도 너무 어려워지는 거예요. 아이들에 대한 사랑으로 참기엔 너나 힘든, 온갖 일들이 다 일어나고… 아이들

에겐 관심도 없으면서 무슨 사건이 터지면 모든걸 교탓, 교사탓으로 돌리며 막말하고 삿대질 해대는 학부모들을 장기간 만나고

나니 정말 이 일 만정이 다 떨어져 참 힘들었습니다. 한밤중에도 카톡이나 전화를 하고 심지어 술취한 채로 전하시는 분들도 있

었구요.ㅠㅠ 옆에서 보시던 제 부모님들도 정말 혀를 내두르시고, 오죽하면 생일 때도 학교에 전화 한 번 안 하시던 엄마가 교감

선생님께 저 모르게 전화까지 하셨더라구. ㅠㅠ 이런 상황이었던지라 결혼하고 아기낳고 육아휴직 들어가니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습니. 아이와 같이 책보고 놀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그 순간순간들이 어찌나 눈물나게 행복하던지. 래서 저도 지금 4년째 육

휴 중인데, 내년에 복직하려다 도저히 엄두가 안 나서(저는 더군다나 말부부라 복직하면 애 둘 데리

사설토토

사설토토 먹튀폴리스 메이저사이트 바로가기

고 지방 내려가서 혼자 살림하고 애 키우며 학교 다녀야 하거든. ㅠ) 이번에 대학원 시험 보고 합격했습니다. 연수휴직이 되는 곳

으로요…그래서 일단은 연수휴 년쓰고 그 후에 남은 육휴 2년 쓰고 복직할까 합니다. 그런데 지금 마음 같아선 저도 일 그만고 아

이교육에나 전념하고 싶어요. 일하게 되면 제가 퇴근할 때까지 애들 봐 줄 사람이 없어 쩔 수 없이 학원 뺑뺑이를 돌려야 할 것

같은데, 그게 너무 싫으네요. ㅠㅠ 아이한테도 너무 힘 같고요. 제가 집에 있으면 학원 뺑뺑이도 필요없이 집에서 같이 즐겁게 공

부하고 다개국어 학도 계속 여유롭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요. 이래저래 고민은 깊은데 결단을 내리기는 쉽지가 네요. 힘들었지만 보람찼던 순간들도 많았기에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나중에 학교로 돌아가픈 생각이 들까봐요.ㅠㅠ 그런데 그대안의 무지개

님은 처음부터 일이 잘 맞지 않으셨다고 하니 말 더더욱 고민이 깊으실 것 같아요. 일이라도 재밌고 보람이 있으면 어떻게든 참

고 버텨보겠데…그죠? ㅠㅠ 큰 도움 못 되어 드려 죄송합니다. ㅠㅠ 다른 분들 의견처럼 경제적 문제와 재업 등 현실적인 문제들

도 무시 못 할 것 같습니다. ㅠㅠ 아무쪼록 그대안의 무지개님이 마음이 하고 행복한 쪽으로 잘 해결되길 바랍니다. 힘내세요!!

다 잘 될 거예요 내면을 좀 더 보셔야 아요.나의 만족으로 행복을 얻는 분이신지 다른 사람이 바라보거나 다른사람에게 보여지

는 내 습에서 만족과 행복을 느끼시는지….전자라면 일을 그만두신다고 해도 괜찮을 것 같아요.그런 자라면… 그만두지 마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일을

사설토토

안전한 메이져사이트 추천 클릭

그만두면 사회적 자존감이 0에 가까워져. 이젠 ‘나’보다는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로써의 삶이 중요하게 되거든요.(절대 직업없

는걸 좋게 이야기하는게 아니에요. 저도 전업주부입니다~^^)전 그래서 정말 많이 힘들었었어요. 제적인것은 부차적인 것 같아

요. 무지개님의 삶이 행복한게 제일 우선이니까요. 남편분과 잘 의하시고 좋은결정하시길 바랍니다~자 쪽이예요. 그러면 그만둬

도 될까요?ㅋㅋ전 경제적인 분 때문에 고민 중이예요. 다른 건 아무 상관 없구요…암튼 소중한 댓글 너무 감사합니다. 제 이 소중

한 거 잘 알지만… 쉽지 않네요.. 가정이 있는 몸으로서…ㅠㅠ 남편과 잘 상의 해 볼께요민이 깊으시겠습니다. 모두 선망하는 직업이더라도 본인에게 안맞으면 어쩔 수 없죠. 싫으면 은거지 어쩌겠습니까. 이미 육아휴직을 해보셨다니 퇴직 이후의 삶이 어떠할

지 감이 오실 듯 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회사 그만두고 후회스럽기도 하고 또는 아이들 옆에 있어줄 수 있더 행하기도 하고 그렇

습니다. 가지 않은 길에 대한 후회는 어쩔 수 없는 거 같습니다.하루하루 견디 든 상황이면 과감히 사표 쓰는게 좋지 않을까요?

안정된 직장의 메리트도 있지만 그것보다 무개님의 정신건강이 더 중요할게 홈페이지 에서 바꿨어요 런 힘든 나날이 계속되다가 어느순간 우

울증이라도 아오면 그때 겪는 아픔과 손실이 더 클 것 같아요. 아이들도 엄마의 손길 필요로 할때니 타이 무 좋은데요ㅎㅎ 아이

들 부족한 부분 채워줄 수 있고 ^^ 저는 공무원은 아니지만 육휴 끝나고 직했어요 ~ 후회 없습니다 ㅎㅎ 후회없는 길을 택하세

요 ㅎㅎ경제적인 고민이 들겠지만 조직활이 힘든거라면 아이들과 오롯이 함께 할 수 있으며 돈벌수 있는 초등학교 근처에 작게

공부방 운영하시는건 어떨까요 ?^^ 방과후 갈데없는 다른 아이들 숙제도 도와주고 학부모님들도 만나면서 이야기하고~ 회사생

활에 대한 부담없이 할